서동혁(2012-12-22 09:31:24, Hit : 1197, Vote : 124
 결혼에 대하여

결혼에 대하여

                                     밝은서울정신건강의학과   서 동 혁

결혼은 인간이 종족 보존을 위하여 선택한 제도이다.
동물의 많은 종들이 일부일처 형태의 종족보존 방식을 택하기도 하고 일부다처의 방식, 일처다부의 형식을 취하기도 한다. 각각 장단점이 있으나 인류는 일부일처제를 택하였고 현재까지는 다른 대안이 없는 최선의 선택이다.
인간은 결혼을 통하여 이성과 수십 년간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협력과 갈등을 통하여 소통의 방식을 발달시키고 상호 이해와 사랑을 배워나간다.
또한 2세의 출생과 양육을 통하여 새로운 사랑과 헌신을 배울 수 있다.
결혼은 가정이라는 심리적 안정감을 주는 공동체를 제공하고 그것을 유지하기 위하여 많은 노력과 책임감이 필요하다.
그러므로 결혼은 인류가 종족을 유지하며 그 안에서 인격적으로 성숙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좋은 제도이다.
나의 정신건강의학과 의원 건너편 교보생명 건물에 결혼식장이 있다. 봄, 가을 주말이면 늘 결혼식이 있고 신랑, 신부가 행복한 앞날을 꿈꾸며 결혼식을 한다. 그러나 그들 중 3쌍에 한쌍은 이혼을 하는 것이 우리의 현실이다.
왜 그런가? 많은 경우는 그들과 주변이 심리적으로 결혼에 대한 준비가 안 되어 있기 때문이다.
대통령 선거에서 물질적 복지공약은 넘쳐났지만 심리적 건강증진을 중요시 여기는 공약은 부족한 듯하며 우리 삶의 질을 높이고 건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하여 건강한 가정생활이 가능하도록 심리적으로 돕는 정책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필요하다.
얼마 전 상담 중에 아이를 입양한 어머니로부터 입양기관에서 아이를 입양하려면 엄격한 자격심사와 6개월간의 교육을 이수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 이야기를 듣고 제도가 참 잘 되어있구나 하는 생각과 함께 양부모만 교육이 필요하고 친부모는 교육이 필요 없다고 생각하는 것은 문제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동물도 자식은 목숨을 걸고 지키고 키우니 친부모는 교육이 없어도 잘 하리라 믿는 것인지 의문이다.  
과거에는 전통가치관이나 대가족 생활, 권위에 대한 순종 등의 장치를 통하여 좋은 남편과 아내의 길, 좋은 부모 역할이 무의식적으로 제공된 면이 있으나 핵가족이 되고 전통가치와 권위가 약화되며 학교교육은 학원화 되면서 그 동안 우리사회를 지탱해 준 정신적 토대가 약화되고 새로운 건강한 대안은 제시되지 않고 있는 상태이다.
중고교 교육에 결혼생활에 대한 교육과정을 넣어 좋은 배우자, 좋은 부모가 되기 위한 훈련과 교육을 반드시 시켜야 한다.  결혼을 하려는 사람은 당연히 좋은 배우자와 좋은 부모가 됨으로써 자신과 가족의 행복을 증진하고 사회적 기여를 해야겠다는 뚜렷한 목표의식을 가지도록 도와주어야 하고 그러려면 어떤 노력을 해야 하는지를 충분히 알도록 준비시켜야한다. 기존의 부모들에게도 행복한 결혼과 가정에 대한 질 높은 무상교육을 제공해야 한다. 이 교육에는 건강하고 바람직한 인격과 사회에 대한 가치가 포함될 수 밖에 없고 이 교육은 학교폭력도 줄이고 우리 사회를 행복하고 건강하게 하는 데 기여를 할 것이다.
좋은 남편과 아내가 되는 길은  간단하면서도 어려운 길이다. 자기성찰과 상대방에 대한 이해와 배려, 다름에 대한 수용과 존중이 없이 좋은 남편과 아내가 될 수 없다. 좋은 남편과 아내가 될 수 있는 사람은 좋은 부모가 될 수 밖에 없다.
결혼은 자기의 욕구를 배우자와 자식을 통하여 충족시키기 위해 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성찰과 상대방에 대한 이해와 배려, 다름에 대한 수용과 존중을 배워나감으로 해서 자신이 인격적으로 성장하고 자신의 행복과 사회적 행복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하는 것이라는 심리적인 목표를 사회적으로 명확히 하도록 해야 한다.
우리 사회는 물질적 성장이 사회행복의 증진과 비례하지 않는다는 것을 경험하고 있어 심리적 보완이 절실한 시점에 있다. 이러한 사회적 요구를 결혼에 대한 심리적 예비교육을 통하여 일정부분 풀어 갈 수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한다.

(자신의 부족함을 늘 성찰하고 나날이 성장하는 삶의 행복을 모든 분들이 경험하소서--)  




분별과 고통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